한옥 스테이, 안동 북촌댁

0
614

경상북도 안동시 풍천면 하회리에 위치한 북촌댁은 민박을 겸하고 있는 고택으로 문신 류사춘이 정조 21년(1797년)에 작은 사랑과 좌우익랑을 처음 건립하여 오늘에까지 이르렀다. 안채, 큰사랑, 대문간, 사당은 경상도도사를 지낸 그의 증손 석호 류도성이 철종 13년(1862)에 건립하여 지금의 모습이 되었으며 안채, 사랑채, 큰 사랑채, 대문간채, 사당 등을 두루 갖춘 전형적인 사대부가의 면모를 보여주고 있으며 하회에서 가장 큰 규모의 집이다.
큰 사랑방인 북촌 유거는 정면 7칸, 측면 3칸 건물로 2칸 방 2개, 1칸 방 2개, 4칸 대청, 3칸 누마루, 3칸 규모의 정지와 그 위에 같은 크기의 다락, 그리고 5칸의 퇴, 5쪽의 쪽마루로 이루어져 있다. 방 사이의 미닫이문과 방과 대청 사이 5분합 비대칭 들어 열개문을 올릴 경우 건물 전체가 하나의 공간으로 이루어진다. 또 중간사랑인 화경당은 2칸 방, 1칸 대청, 3칸 퇴, 대청 오른편으로 쪽마루를 설치하고 난간을 둘러쳐져 있으며 작은 사랑인 수신와는 1칸 방, 1칸 대청, 2칸 퇴로 이루어져 있다. 안채는 중앙에 마당을 두고 전면에 부엌, 안방, 대청, 고방, 윗상방, 툇마루, 아랫상방을 오른쪽엔 큰 사랑으로 통하는 중문, 왼쪽엔 아랫광, 뒤주, 문간방으로 배치되어 있다. 그 외에 사당을 비롯한 문간채가 있어 꼼꼼히 둘러보면 시간이 꽤 걸린다.
그리고 북촌댁에서 만날 수 있는 300여 년 된 소나무는 고택과 함께 오랜 세월을 보낸 고택의 일부분으로 나무의 생김새가 하회마을을 감싸고 도는 낙동강의 형상과 비슷하게 생겼다고 하여 유심히 쳐다보는 방문객들이 많다. 북촌댁에는 유물도 남아 있는데 17세기에 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도성팔도지도는 독도와 간도를 우리 영토로 표기하고 있어 역사적으로 매우 귀중한 자료로 평가를 받고 있으며 가마와 방아 그리고 학서 류이좌 공이 새해 선물로 왕으로부터 받았다는 세화라는 그림이 있다.
북촌댁은 양반마을 하회에서도 부호로 손꼽혔다. 재산만큼이나 서민들을 위한 마음도 넉넉해서 토지를 빌려주고 받던 세전도 가장 싸게 받았단다. 어느 해는 장마로 물이 불은 강물에 배가 뒤집혀 많은 사람들이 물에 빠지자 집을 짓기 위해 3년 간을 말렸던 춘양목을 던져 산사람을 구하고, 다시 3년을 기다렸다가 집을 지었다는 실화도 전해진다.

위치 경상북도 안동시 풍천면 하회북촌길 7 (풍천면)
연락처 054-853-2110, 010-2228-1786
객실수 13실
예약안내 054-853-2110, 010-2228-1786 www.bukchondaek.com